[뉴욕 개장] 금리 인상·경기 침체 우려…하락 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가 위치한 미국 금융 중심지 월가의 모습 2022.02.24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가 위치한 미국 금융 중심지 월가의 모습 2022.02.24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3대 증시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53.57포인트(0.18%) 하락한 2만9536.84로 출발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0.51포인트(0.28%) 하락한 3682.72로, 기술주 중심 나스닥종합지수는 34.54포인트(0.32%) 내린 1만833.38로 시작했다.

투자자들이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한 공격적인 정책으로 인해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이날 월가의 주요 지수가 하락세로 개장했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2359.98하락 22.8310:44 12/08
  • 코스닥 : 711.74하락 6.410:44 12/08
  • 원달러 : 1321.60하락 0.110:44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0:44 12/08
  • 금 : 1798.00상승 15.610:44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