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킥 동점골' 조현택 "파리 올림픽 가기 위해 더 보완해 나갈 것"

후반 멋진 왼발슛으로 1-1 무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오후 경기 화성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전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조현택이 동점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2.9.2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26일 오후 경기 화성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전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조현택이 동점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2.9.2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화성=뉴스1) 김도용 기자 = 멋진 프리킥 득점으로 팀을 패배에서 구한 수비수 조현택(부천)이 2024년 파리 올림픽을 향한 의지를 나타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6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후반 4분 이야노프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지만 후반 34분에 터진 조현택의 프리킥 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조현택은 이날 0-1로 밀리던 후반 32분 박규현(베르더 브레멘)과 교체로 들어가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다.

본업인 수비뿐 아니라 페널티 박스 밖에서 얻어낸 프리킥 키커로 나서 예리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후 조현택은 "상대가 거칠어서 힘든 경기였다. 질 뻔했던 게임을 득점해서 기분이 좋았지만 그래도 이기지 못해서 많이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현택은 이날 날카로운 왼발을 뽐내며 황선홍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황 감독은 경기 후 "(프리킥) 훈련을 안했는데 차겠다는 신호와 의지가 있어서 믿고 맡겼다. 인상적인 골을 넣어서 축하를 해주고 싶다. 리그에서도 좋은 활약 중인데 팀에서 더 발전하길 바란다"고 칭찬했다.

득점 장면을 돌아본 조현택은 "왼발이 차기 좋은 각도였는데 찰 만한 선수가 없어서 직접 차보겠다고 했다. 다행히 운이 좋았다. 맞자마자 (발등에)얹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미소 지었다.

울산 현대를 떠나 부천에서 임대 활약 중인 조현택은 스스로를 더 채찍질했다. 그는 "아직 실력이 (많이) 늘었다고 생각하지 않고, 감독님께서 기회를 많이 주신 덕분에 한 단계 더 성장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더 성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택은 파리 올림픽을 향한 욕심도 전했다. 그는 "일단 소속팀에서 더 좋은 활약을 펼쳐야 한다"며 "포지션이 수비이기 때문에 수비력을 더 보완하겠다. 더 다부진 체격을 갖추게 된다면 (올림픽 엔트리를) 노려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367.45하락 15.3611:47 12/08
  • 코스닥 : 715.18하락 2.9611:47 12/08
  • 원달러 : 1321.70보합 011:47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1:47 12/08
  • 금 : 1798.00상승 15.611:47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