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꼬인 정국 풀어야"…갈수록 존재감 커지는 유승민

유승민, 북콘서트 이후 공개 행보 재개…정부·여당 향한 쓴소리도
與 당대표 적합도 1위…尹 논란에 "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 News1 김영운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 News1 김영운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이균진 기자 =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의 존재감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잠행중인 그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한 날 선 비판을 하면서 정치행보를 재개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다.

유 전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물가와 금리는 치솟고 주식, 부동산, 원화는 급락하는 등 중요한 가격변수들이 모두 요동치고 있다"며 "당분간 금리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가계부채, 한계기업 도산과 실업 등 도처에 폭탄이 널려있는 비상상황이 이미 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위기를 최소화하는 거시운용을 하는 동시에 희망을 잃고 좌절하는 국민들을 보호하는 데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둬야 할 것"이라며 "국회의 내년 예산안 심의부터 저소득층, 개인 파산자, 실업자 등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여야가 합의할 필요가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나서서 지금의 정쟁에서 벗어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하자는 정치적 결단을 하고 꼬인 정국을 푸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나서서 해외 순방 발언 논란을 둘러싼 여야 정쟁을 매듭짓고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주문이다.

전날에는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대해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다.신뢰를 잃어버리면 뭘 해도 통하지 않는다.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라며 "정직이 최선이다.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대통령도, 당도 깊이 성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관련,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미국에서 일어난 자신의 발언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전 의원이 최근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향한 비판과 경제, 복지 정책 등 정책적인 목소리를 내는 것을 두고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위한 몸풀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서는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면서 기존 당권주자들과 차별화하고, 정책 메시지를 통해 자신의 강점을 드러낸다는 것이다.

유 전 의원은 지난 4월 경기지사 후보 경선 패배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기가 멈출 곳이다. 사랑하는 이 나라를 위하는 새로운 길을 찾겠다"라며 정치 행보를 멈췄다. 잠행을 거듭하던 유 전 의원이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6월 자신의 저서 '야수의 본능으로 부딪혀라' 북콘서트다.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와 부산에서 북콘서트를 진행했으며 북콘서트에서 언급한 정치, 정책 등 주요 내용은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 등에 쇼츠영상으로 제작해 공유하기도 했다.

오는 29일에는 보수정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이라는 주제로 경북대 특강에 나선다.

유 전 의원의 공개 행보는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 당권 경쟁이 본격화하면서 유 전 대표의 정치 재개를 바라는 민심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특히 바른정당부터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까지 정치 행보를 함께 해온 이준석 전 대표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 간의 대립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유 전 의원이 비윤계의 구심점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여론조사 전문회사 넥스트위크리서치가 KBC광주방송, UPI뉴스 의뢰로 지난 20~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에 유 전 의원은 23.5%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이준석 전 대표(18.9%)다. 유 전 의원과 이 전 대표의 지지율 합계는 42.4%로, 절반에 육박한다.

이외 후보들은 나경원 전 의원(12.4%), 안철수 의원(11.1%)을 제외하면 한 자릿수 지지율에 그쳤다.

유 전 의원의 존재감이 커지자 당내 견제도 나오고 있다. 그가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자 김기현 의원은 "당 내에서 대통령을 향해 '쪽팔리다'느니 하면서 과도한 비난과 폄훼를 쏟아내는 것은소한의 도의에 맞지 않는다. 자기 얼굴에 침 뱉기일 뿐"이라며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유 전 의원의 현재 행보가 정치 재개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온다. 이준석 전 대표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을 둘러싼 당 내홍을 시작으로 현재 당내 상황을 볼 때, 소위 윤 대통령을 향한 '용비어천가'를 부르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자신의 의견을 밝힌 것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유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유 전 의원이 여러 가지 고민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행보가 당장 정치를 재개한다는 뜻은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인용된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4.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