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매파' 발언 이어져…"英 감세로 세계침체 위험"(종합)

애틀랜타 연은 총재…보스턴-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매파 발언
"해외 충격으로 美 침체 빠질 수도"…강력한 긴축 지속 의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워싱턴 본부 건물 독수리상 ⓒ AFP=뉴스1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워싱턴 본부 건물 독수리상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위원들이 26일(현지시간) 긴축적 발언들을 이어갔다.

보스틱 라파엘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영국의 대규모 감세로 세계 경제가 침체에 빠질 위험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라파엘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영국의 새로운 재정정책이 경제적 불확실성과 글로벌 침체 확률을 높였다고 말했다. 이날 영국 파운드는 미 달러 대비 사상 최저로 붕괴됐다.

라파엘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영국의 대규모 감세정책이 "불확실성을 진짜 높였고 경제 궤도가 어디를 향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들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대규모 감세와 이에 따른 변동성이 세계 경제를 침체로 빠뜨릴 가능성을 높일지에 대한 질문에 라파엘 총재는 "(영국의 감세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불확실성이 더 할 수록 소비자와 기업의 관여는 줄어든다는 것이 경제학의 기본원칙"이라며 "핵심은 '결과적으로 유럽 경제가 약해질지'인데 이는 미국 경제가 어떻게 될지를 판단하는 데에 중요하게 검토하는 바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보스틱의 발언은 보스턴 연은의 수잔 콜린스 총재와도 일맥상통했다. 콜린스 보스톤 연은 총재 역시 이날 미 경제가 해외 충격으로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콜린스 총재는 "정책 긴축이 심화하는 가운데 경제적 혹은 지정학적으로 심각한 이벤트가 발생하면 미 경제를 침체에 빠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클리블랜드 연은의 로레타 메스터 총재는 연준이 현재의 긴축적 통화정책에서 후퇴하기 위한 기준이 매우 높다고 밝히며 강력한 긴축을 지속할 의지를 재확인했다. 메스터 총재는 "희망적 생각은 설득력있는 증거를 대체할 수 없다"며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달했다고 결론짓기 전에 전월비 수치가 몇 개월 동안 하락하는 것을 목격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