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족, 어떻게 버티나" 은행 주담대 금리 7%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세계적인 통화긴축 기조에 시장금리가 치솟으면서 4대 은행의 혼합형 주담대 최고금리가 7%를 넘어섰다. 연말 해당금리는 8%를 웃돌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대출 창구의 모습./사진=뉴스1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약 3개월만에 7% 선을 뚫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3차례 연속 자이언트스텝(한번에 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은 데 이어 앞으로도 고강도 통화 긴축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히자 시장금리가 폭등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다음달 빅스텝(한번에 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면 연말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8%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7일 은행권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4.73~7.281%로 집계됐다. 지난 8월17일까지만 해도 4대 은행의 혼합형 주담대 금리는 4.17~5.980%에 그쳤지만 한달여만에 금리 상단이 1.301%포인트 치솟은 것이다.

이는 혼합형 주담대 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은행채 5년물(무보증·AAA) 금리가 전 거래일보다 0.334%포인트 급등한 5.129%까지 치솟은 영향이 컸다. 금융채 5년물이 5%대에 진입한 것은 2010년 7월 이후 약 12년만이다. 통상 은행채 금리는 국채 금리를 따라간다.

앞서 지난 26일 미 연준의 강한 통화 긴축 여진에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폭락하면서 금융시장은 '검은 월요일(Black Monday)'을 맞아 3년물 국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349%포인트 상승한 4.548%에 마감했다. 같은 기간 5년물 국채 금리는 0.370%포인트 오른 4.563%를 기록했다.

4대 은행의 주담대 최고금리가 7%를 웃도는 건 지난 6월 중순 이후 약 3개월만이다. 당시 주담대 금리가 7%대에 들어서자 은행들은 우대금리를 확대하는 등 대출금리 인하 조치를 잇따라 내놔 혼합형 주담대 최고금리를 5%대로 낮췄다.

하지만 연준의 고강도 통화 긴축 영향으로 시장금리가 치솟으면서 대출금리가 다시 크게 뛰어오르고 있다. 신규 코픽스(COFIX·자본조달비용지수)를 준거금리로 삼는 변동형 주담대 금리도 7% 선을 눈앞에 두고 있다.

4대 은행의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이날 기준 4.4~6.828%로 집계됐다. 전세자금대출 금리 역시 4.15~6.580%로 7%에 가까워지고 있다. 신용대출 금리는 5.123~6.40%로 최고금리가 6%를 훌쩍 넘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주담대 최고금리가 8%를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와도 믿지 않았던 대출자들이 많았는데 최근엔 관련 문의가 늘고 있다"며 "시장금리 상승으로 대출금리가 빠르게 오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70.56하락 12.2512:18 12/08
  • 코스닥 : 716.05하락 2.0912:18 12/08
  • 원달러 : 1319.30하락 2.412:18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2:18 12/08
  • 금 : 1798.00상승 15.612:18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