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서효림, 매거진 커버 장식…시크한 레더 스타일링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서효림이 창간 57주년 월간 여성 매거진 '주부생활'의 10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사진=주부생활
서효림이 올해 초 종영한 화제작 '옷소매 붉은 끝동' 이후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섰다. 드라마 속에서 보인 매섭고 날카로운 표정과 달리, 시종일관 밝고 즐거운 무드로 촬영장 분위기를 이끈 서효림은 섬세하고 자유로운 감정을 마음껏 발산하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서효림은 애니멀 프린트 블랙 에코 레더 재킷과 팬츠로 완성한 올블랙 룩부터 브라운 롱재킷과 레더 팬츠, 화이트 슬리브리스 톱과 화사한 색감이 돋보이는 레더 팬츠 등 다양한 레더 아이템을 활용한 시크한 룩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사진=주부생활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효림은 "요즘 도시와 전원을 오가는 5도 2촌 생활을 유지 하고 있다. 가평 전원주택에서의 모습과 화보 속 내 모습은 무척 대비되는 모습인데, 그게 무척 재미있다. 가평에서는 며칠 내내 똑같은 옷을 입고 텃밭을 일구거나 장작을 패기도 한다"며 요즘 근황을 전했다. 전원 생활을 결심하고 일주일 만에 집을 계약할 정도로 행동파 기질이 다분한 서효림은 처음 세 살 된 딸 조이를 위해 전원 생활을 결심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자신이 더 큰 에너지를 얻고 있다고. "서울에서만 살아서 도시를 떠나 있는 동안 에너지를 얻는다. 여행을 가도 뉴욕보다는 LA, 파리 보다는 니스를 더 좋아한다"며 전원 생활에 각별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주부생활
하반기 개봉을 앞둔 스릴러 영화 '인드림' 촬영을 무사히 마친 소회도 밝혔다. 처음 도전하는 장르인데다, 주연 작품이라는 부담감 때문에 어려움을 느끼기도 했다고. 하지만 함께 일한 베테랑 영화 스태프가 촬영을 모두 마친 뒤 "그동안의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캐릭터라 내심 걱정했는데 너무 잘 표현하고 마무리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듣고 배우로서 벅찬 감정이 올라왔던 순간도 회상했다.
사진=주부생활
한편, 꾸밈 없이 솔직하고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에 거침없이 도전하는 서효림의 당찬 매력을 엿볼 수 있는 화보와 인터뷰는 '주부생활' 10월호와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