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뱅크샐러드 만난 금융위 "핀테크 규제개선 등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최근 금리상승 등 경제·금융환경의 불확실성 확대로 어려움을 겪는 초기·중소형 핀테크 기업을 위해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마포 프론트원에서 권대영 금융위 상임위원 주재로 초기·중소형 핀테크 기업과의 첫번째 간담회를 열고 핀테크 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금융규제 및 혁신서비스 분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간담회에는 금융위,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핀다, 뱅크샐러드,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등 초기·중소형 핀테크 기업 16개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핀테크 기업들은 금융플랫폼 서비스 강화를 위한 금융규제 개선, 혁신금융서비스 활성화에 관한 내용을 건의했다.

특히 금융회사 망분리 규제 완화, 해외진출 지원, 건강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등 업무 효율성 제고 및 금융서비스 편의 제고를 위한 다양한 규제개선 수요를 개진했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확대, 규제샌드박스의 법제화 연계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의 활발한 도입을 위한 개선과제도 제시했다.

권대영 금융위 상임위원은 "투자심리 위축 등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핀테크 업계도 이른바 자금 빙하기라 일컬어질 만큼 자금확보 등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 혁신금융서비스 확대, 투자·운영자금 지원 등 정책당국에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핀테크 업계 간담회를 지속 개최해 현장의 애로를 정확히 파악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병칠 금감원 부원장보는 "대내외 환경이 핀테크 스타트업에 우호적인 상황이 아닌 만큼 해외 기업설명회(IR) 지원 및 종합컨설팅 강화 등 지원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규제개선 요청에 대해서도 신속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이날 1차 간담회를 시작으로 하반기 중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10월 중 2차 간담회를 열어 핀테크 업계의 투자유치 및 운영·사업 자금 관련 현황과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1~2차 간담회 결과를 바탕으로 11~12월 핀테크 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간담회 현장에서 청취한 핀테크 업계 건의사항 등은 현재 금융위가 추진하고 있는 금융규제 혁신 및 예산사업 등 자금지원과 연계해 향후 정책방향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