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日 하늘길 넓힌다… 10월30일부터 주요 노선 증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항공이 10월30일부터 일본 주요 노선을 증편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0월30일부터 일본 노선을 대대적으로 증편한다.

27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2년6개월 만에 재개된 일본의 무비자 여행 및 입국자 수 제한 해제 발표에 맞춰 해당 주요 노선에 대한 증편을 결정했다.

도쿄의 상징 노선인 나리타는 주 10회에서 12회로 주 2회 증편한다. 오사카는 주 7회에서 10회로 주 3회, 후쿠오카는 주 3→ 7회로 주 4회, 나고야는 주 2→ 3회로 주 1회 늘린다.

두 나라 수도로의 접근성이 우수해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육박하는 김포-하네다 노선도 증편을 계획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하계 스케줄 기준으로 일본 노선을 주간 총 143회 운항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한·일 두 나라 무비자 여행 협정 폐지로 수요가 급감해 현재는 주 29회만 운항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증편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일본 노선의 운항률을 코로나19 이전 대비 약 40% 수준까지 회복시킬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