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 이력 있어도 1000만원 대출" 29일 최저신용자 특례보증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9일부터 최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정책서민금융 상품이 출시된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한 대부업체와 저축은행 건물 앞으로 시민이 지나는 모습./사진=뉴스1
과거 대출연체 이력 등으로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어려웠던 신용점수 하위 10% 최저신용자를 위한 특례보증 상품이 오는 29일 출시된다.

금융위원회와 서민금융진흥원은 오는 29일부터 '최저신용자 특례보증' 정책서민금융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신용점수 하위 10% 이하,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최저신용자다. 햇살론15등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이용하기 어려웠던 사람들이 대상이다.

대출 한도는 최대 1000만원까지며 금리는 연 15.9%다. 6개월 동안 성실 상환하면 금리가 최대 6%포인트까지 인하된다. 이에 따라 최종 금리는 연 9.9%까지 낮아질 수 있다.

상환방식은 3년 또는 5년 원리금분할상환 방식 중 선택할 수 있으며 3년 약정 시 금리는 매년 3.0%포인트 인하된다. 5년 약정 시에는 매년 1.5%포인트 낮아진다.

거치기간은 최대 1년으로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금융위는 최저신용자 특례보증을 총 2400억원 한도로 공급할 계획이며 올해는 600억원이 공급된다.

오는 29일부터 서민금융진흥원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현장 상담을 통해 보증을 신청할 수 있다. 이후 약정체결을 거쳐 협약 금융회사 앱 또는 영업창구를 통해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우선 29일에는 광주·전북은행 등 2개 협약 은행부터 대출을 취급한다. 이어 전산개발 등 운영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올해말까지는 웰컴·하나·DB·NH저축은행, 내년 상반기까지는 신한·우리금융·BNK·IBK·KB저축은행으로 확대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 정책서민금융상품의 이용이 어려웠던 최저신용자를 지원해 연체경험 등으로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려운 최저신용자의 불법사금융 피해 방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금융위는 정책서민금융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나 보이스피싱 피해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금융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서민금융진흥원(국민행복기금 포함)은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이용 중인 소비자에 대한 단순 제도안내(햇살론, 최저신용자 특례보증 등) 외에는 문자나 전화를 통한 대출 상품 광고를 하지 않는다.

특히 고금리 대환대출(대출 갈아타기) 등을 미끼로 카드, 통장, 비밀번호는 물론 일체의 현금 수납을 요구하지 않는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5.85하락 33.9912:47 12/02
  • 코스닥 : 733.06하락 7.5412:47 12/02
  • 원달러 : 1298.60하락 1.112:47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2:47 12/02
  • 금 : 1815.20상승 55.312:47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