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기업투자 촉진 위해 세제지원 강화...부동산 취득세 면제

외국인 투자기업, 취득세 감면 15년간 100% 전액 면제
연구개발특구 내 입주기업 취득세 감면 25년 12월 31일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도청
경남도가 기업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세제지원을 강화한다.

경남도는 '외국인 투자기업이 신고한 사업에 직접 사용하기 위해 취득하는 부동산'에 대한 취득세를 15년간 85%에서 100%로 확대 감면한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경남도는 이같은 조항을 개정한 '경상남도 도세 감면 조례 일부 개정안'을 최근 입법 예고했다. 그동안 경남도는 취득세가 100% 감면되는 경우 85%를 감면하는 '최소납무세제'를 적용해 사업개시일로부터 15년간 85%를 감면해 왔다.

이 조례안이 10월 지방세심의위원회와 조례규칙심의회 심의를 거쳐 11월 중 일부개정 조례안을 도의회에 제출돼 의결되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내 외국인투자기업에게 경남도와 부산시가 다르게 적용한 취득세 감면율을 모두 100% 감면으로 적용한다.

'연구개발특구 내 입주기업'에 대해서도 취득세 감면기한을 3년 연장한다.

도내 첨단기술기업 등이 강소연구개발특구에서 고유업무에 직접 사용하기 위해 취득하는 부동산에 대한 취득세 감면기한이 오는 12월 31일자로 종료되지만, 이를 2025년 12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연구역량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해 첨단기술기업, 연구소기업 등을 육성하기 위해 지정하는 제도로 창원시, 진주시, 김해시에 지정돼 있다.

이외에 경남도는 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에 대해 취득세 25%를 추가 감면해 법에서 허용한 최대치인 75% 감면을 적용한다.

또 '관광단지 내 입주기업' 지원을 위해 50% 감면, '농공단지 내 대체 입주기업' 75% 감면 등 다양한 세제 지원제도를 운용 중이다.

심상철 경남도 세정과장은 "기업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선제적이고 차별화되는 세제지원으로 투자기업의 부담을 줄여 우리 도의 투자유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