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상생카드' 할인발행 10월1일 재개···1인당 월 통합 50만원 한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상생카드./사진=광주시
광주광역시는 지난 6월 재정소진으로 일시 중단된 광주상생카드 할인발행을 10월1일부터 재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재개 첫날인 10월1일은 토요일이므로 운영대행사인 광주은행의 인터넷뱅킹, 스마트뱅킹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한 카드 충전만 가능하며 은행 영업일인 10월4일부터는 온라인 충전뿐 아니라 광주은행 전 영업점에서 구매와 충전이 가능하다.

기존 1인당 월간 체크·선불카드 각 50만원씩, 총 100만원 한도 내에서 할인구매가 가능했지만 10월부터는 1인당 월간 체크·선불카드 할인 한도가 통합 50만원으로 조정된다. 할인율은 10%로 이전과 동일하다.

체크카드만 이용할 경우 전월 충전잔액을 제외한 금액만큼만 해당 월에 충전할 수 있다. 선불카드만 이용할 경우 충전 시는 체크카드와 충전방법이 동일하고, 구매 시는 매월 한도 금액 내에서 구매 가능하다.

체크·선불카드를 함께 이용하는 경우는 카드별 금액을 자유롭게 조정해 50만원 한도 내에서 충전하거나 구매하면 된다.

단 지난해 8월 체크카드를 충전방식으로 변경하면서 추가된 자동충전기능은 할인한도 변경에 따른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 연말까지 중단된다.

광주상생카드는 백화점, 대형마트, 대형병원, 중소기업이 아닌 업체 등을 제외한 6만여 등록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연 매출 5억원 이하 가맹점은 상생카드 결제수수료 전액을 지원해주므로 아직 상생카드 가맹점 미등록 업체에서는 영업점을 방문해 등록신청서를 작성하거나 광주은행 홈페이지를 통해 간편하게 신청하면 된다.

박정환 시 경제창업실장은 "상생카드 할인발행 재개를 많은 시민들이 기다려왔다"며 "지역 소상공인과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는 광주상생카드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자본 역외유출 방지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최초 발행된 광주상생카드는 2019년 864억원, 2020년 8641억원, 2021년 1조2230억원, 2022년 8월 말 기준 6967억원으로 발행액이 크게 늘어나는 등 시민들과 소상공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7.56하락 5.609:17 12/07
  • 코스닥 : 717.27하락 2.1709:17 12/07
  • 원달러 : 1321.40상승 2.609:17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09:17 12/07
  • 금 : 1782.40상승 1.109:17 12/07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