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국립수산해양박물관 유치에 민관 하나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6일 보성군청사광장에서 김철우 군수와 간부 공무원, 읍면장·직원들이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 결의를 다졌다. /뉴스1
전남 보성군이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27일 보성군에 따르면 전날 청사광장에서 김철우 군수와 간부 공무원, 읍면장·직원들이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 결의를 다졌다.

국립해양수산박물관 공모대상지는 득량면 비봉리 일원으로, 부지 4만2500㎡에 전시관, 체험관, 연구시설, 교육관, 수장시설 등 연면적 2만 2464㎡, 총사업비 1245억원(국비 100%) 규모의 복합기능을 가진 해양문화시설이다.

득량면 비봉리 일대는 비봉공룡공원과 공룡화석지, 공룡생태관, 비봉마리나, 해상낚시공원, 어촌체험마을 등 다양한 해양레저 관광 문화의 복합시설이 완비됐다.

자연경관도 빼어난 곳으로 남해안 남중권을 관통하는 호남의 해양수산자원 플랫폼 역할도 기대할 수 있어 대상지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군은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를 위해 9월에 분야별 전문가 25명으로 구성된 TF팀을 발족했다. 군 이장단협의회를 시작으로 보성읍민회 등 각 읍면 기관단체들이 박물관 유치 지지 서명 운동을 전개하고 잇따라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TF팀은 차별화된 콘셉트의 박물관 조성 방안 모색을 위한 사업 논리 개발, 연구용역 추진, 콘텐츠 개발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군은 남해안 남중권 중심부에 있어 연안 시군의 다양한 해양수산자원을 품을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꼽히고 있다. 전국 최대 생산량을 자랑하는 벌교꼬막은 수산물지리적표시 제1호로 등록돼 있으며, 뻘배 어업은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관리되고 있다.

김철우 군수는 "보성은 인근 연안지역 간의 지리적 요충지임과 동시에 해양 생태와 문화 역사를 두루 갖춘 후보지"라며 "자연·환경적 여건이 우수한 보성군에 국립 해양수산박물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확충 등 재정적 협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치전에는 보성, 신안, 완도,강진,여수,해남, 고흥 등 7개 시군이 뛰어들었다.

전남도는 이들 지자체에 내달 17일까지 건립 대상지 제안서를 작성 제출토록 했다. 도는 지난 2일 1,2차 평가기준 선정위원회 개최하고 평가기준을 마련했다. 또 10월 중으로 대상지 선정위원회 평가를 거춰 최종 대상지를 선정해 해수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보성=홍기철
보성=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