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 부통령, 29일 방한… DMZ 방문·尹과 회담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9일 한국을 방문하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둘러보고 윤석열 대통령과 만날 계획이다. 사진은 지난 27일 일본 도쿄에서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와 양자 회담을 갖는 해리스 부통령. /사진=로이터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오는 29일 한국을 방문한다. 해리스 부통령은 방한 기간 한국의 비무장지대(DMZ)를 둘러볼 예정이다.

지난 27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는 해리스 부통령과 가진 한·미 양자 회담에서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 기간 DMZ를 방문하는 것은 북한의 핵 위협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한국의 안보와 평화를 지키는 데 매우 중요하고 상징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정부와 국민은 해리스 부통령과의 만남을 기대한다"며 앞선 한·미 정상회담에서의 성과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에 대한 미국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에 해리스 부통령은 "(방한 일정 동안) 안보와 관련한 중요하고 알찬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며 "한·미 동맹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의 원동력이며 진지한 관계를 토대로 현재 직면한 위협에 맞서 함께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역사에서 공유해야 할 여러 문제에 대해 서로 협력하고 IT(정보통신) 분야와 기후 변화에 대한 투자 등 한·미 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여러 일에 대해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당국자는 지난 23일(현지시각) 전화 브리핑을 통해 해리스 부통령의 오는 29일 방한 계획을 언급하며 "윤석열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해리스 부통령은 한·미동맹의 강력함을 강조하고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과 대만 해협의 평화 및 안정의 중요성 ▲증대되는 양국 간 경제·기술 파트너십 ▲다양한 역내 및 글로벌 이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의 여성 리더들과 만나 성평등 문제의 중요성 등에 대해 대화할 계획이다. 이에 고위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이 예방할 때 한국 정부 고위직에 여성이 적은 문제 등 성평등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냐'라는 질문에 "그것은 부통령에게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일부 회의에서 그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