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고시원 70대 건물주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관악구 신림동 고시원에서 70대가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고시원 건물주인 70대가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낮 12시50분쯤 관악구 신림동의 4층짜리 고시원에서 7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숨진 A씨는 해당 고시원 건물주로 발견 당시 목이 졸리고 손이 묶여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 과학 감식반이 출동해 수사에 착수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86.76하락 6.411:29 12/07
  • 코스닥 : 717.70하락 1.7411:29 12/07
  • 원달러 : 1315.50하락 3.311:29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1:29 12/07
  • 금 : 1782.40상승 1.111:29 12/07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