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론 금리 오름세로 전환… 2금융권 이자부담 커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조달금리 부담이 커지면서 카드사들이 카드론(장기카드대출) 금리를 올리기 시작했다. 여신전문금융채권 금리가 급등하면서 조달여건이 악화된 영향이 컸다.

28일 여신금융협회 공시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 8월말 기준 7개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카드론 평균금리(표준등급 기준)는 13.22%로 집계됐다. 지난 6월말(12.92%)과 비교해서는 0.3%포인트, 7월말(12.87%)과 비교해서는 0.3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주목할 만한 점은 카드론 평균금리가 상승세로 전환됐다는 것이다. 카드론 평균금리는 기준금리 인상기 속에서도 꾸준한 하락세를 보였지만 지난달 오름세로 전환됐다. 카드론 평균금리가 오른 건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카드론 금리가 오름세로 전환된 배경으로는 여신전문금융채권 금리 급등이 지목된다. 카드사는 예·적금 등의 수신 기능이 없어 카드론 등 대출 사업에 필요한 자금의 70% 이상을 여전채를 통해 조달한다. 문제는 기준금리가 오르면 카드사의 자금조달 비용이 늘어나게 된다는 점이다. 이는 결국 카드론 금리 인상으로 이어진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여전채(AA+, 3년물) 금리는 지난 26일 5.781%로 집계됐다. 이달 1일에는 4.973%로 4%대에 머물렀지만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며 6%대 진입을 목전에 두게 됐다.

문제는 여전채 상승 압박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21일(현지시간)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2.25~2.50%에서 3.00~3.25%로 0.75%포인트 인상하는 '자이언트스텝'을 밟으면서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명분도 커진 상태다.

기준금리 인상을 바라보는 이창용 한은 총재의 시각도 달라졌다. 이 총재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올리는 점진적 인상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달 연준의 금리 인상 직후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 자리에서 "금리인상의 전제 조건이 바뀌었다"고 말하며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씩 인상)을 시사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 속에서도 카드사들은 우대금리를 얹어주면서 카드론 금리를 낮춰왔지만 기준금리 인상기 속 조달비용이 커지며 상황이 달라졌다"며 "기준금리가 오르면 조달비용 부담이 커지는 만큼 카드론 금리가 오를 가능성이 커진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7.08하락 6.0811:34 12/07
  • 코스닥 : 717.44하락 211:34 12/07
  • 원달러 : 1315.50하락 3.311:34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1:34 12/07
  • 금 : 1782.40상승 1.111:34 12/07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