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10월부터 도쿄 등 日 주요노선 증편… 여행 수요 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항공이 10월30일부터 일본 주요 노선을 증편해 운항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다음달 30일부터 일본 주요 노선을 증편한다. 현지 여행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서다.

2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도쿄 나리타 노선은 주 10회에서 12회로 주 2회 증편한다. 오사카는 주 7회에서 10회, 후쿠오카는 주 3→ 7회, 나고야는 주 2→ 3회로 늘린다.

아시아나항공은 2년6개월 만에 재개된 일본의 무비자 여행 및 입국자 수 제한 해제 발표에 맞춰 해당 주요 노선에 대한 증편을 결정했다.

두 나라 수도로의 접근성이 우수해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육박하는 김포-하네다 노선도 증편을 계획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하계 스케줄 기준으로 일본 노선을 주간 총 143회 운항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한·일 두 나라 무비자 여행 협정 폐지로 수요가 급감해 현재는 주 29회만 운항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증편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일본 노선의 운항률을 코로나19 이전 대비 약 40% 수준까지 회복시킬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본의 입국 조치 완화 및 엔저 현상으로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기대돼 일본 노선 증편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면밀한 수요 분석을 통해 삿포로, 미야자키 등 관광 노선의 운항 재개 시점도 저울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