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사, 자금조달 증권신고서 정정요구 多… 10건 중 3건 '미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이 최근 5년간 정정요구가 많았던 증권신고서의 특징과 정정요구 사유를 살펴본 결과 유가증권보다 코스닥 상장사의 자금조달을 위한 증권신고서에서 정정요구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제출된 증권신고서 총 2680건 중 정정요구는 180건, 정정요구 사유는 842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스닥 상장사의 정정요구비율은 2017년 21.2%에서 2018년 22.7%, 2019년 41.1%로 올랐다가 2020년 38.7%, 2021년 25.8% 내려왔다. 5년 평균 비율은 29.1%다.

유가증권 상장사의 경우 2017년 0.5%에서 2018년 3.5%로 올랐다가 2019년 0.5%로 낮아졌다. 2020년 6.6%를 기록한 뒤 2021년 3.3%를 기록해 5년 평균 비율은 3.0%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정정요구 비율을 살펴보면 2020년 9.7%으로 증가하다가 2021년 6.8%로 감소했다. 기업공개(IPO)의 경우 적자기업의 특례상장 증가와 개인투자자 유입 급증 등으로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정요구가 2020년부터 증가했다.

특히 대상기업이 여럿이고 거래절차·내용이 상대적으로 복잡한 합병, 분할, 주식의 포괄적 교환·이전 증권신고서에 대한 정정요구 비율이 36.2%로 가장 높았다. 주식 증권신고서에 대한 정정요구 비율은 9.8%이었고, 채권 증권신고서에 대한 정정요구 비율은 0.8%에 불과했다.

주관사(증권사)가 인수 책임을 지지 않는 모집주선 방식의 증권신고서에 대한 정정요구 비율은 32.6%로 가장 높았다. 반면 주관사가 전량을 인수하는 총액인수 방식에 대한 정정요구 비율은 0.9%에 그쳤다.

주식·채권 증권신고서에 대한 정정요구는 신규 사업 진행 등 사업위험이나 지배구조, 계열회사 등 회사위험과 같은 투자위험과 관련된 사항(72.2%)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합병등 증권신고서의 경우 투자위험(24.3%)뿐 아니라 합병의 목적·형태·일정 등 합병 기본사항(28.2%), 합병가액 산출근거(25.5%) 등 다양한 사유로 정정요구가 발생했다.

금융감독원은 "앞으로도 투자자가 투자위험을 충분히 인지하여 투자판단을 할 수 있도록 증권신고서 심사에 만전을 기하는 등 투자자 보호 노력을 견지하겠다"며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하여 정정요구 사례집을 발간하는 등 기업이 증권신고서를 충실하게 작성·공시할 수 있도록 시장과의 의사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5:30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5:30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5:30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5:30 12/09
  • 금 : 1801.50상승 3.515:30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