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모빌리티에도 '한류' 일으킨다… 국제정책포럼 서울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외 교통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10차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이 오는 29일 서울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 모빌리티 정책의 우수 성과를 국내·외에 알리고 주요 나라들과 대중교통 정책, 성공사례 등을 공유하기 위한 국제교류의 장이 열린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외 교통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10차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이 다음날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된다.

대중교통 국제정책포럼은 다양한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을 발굴·공유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매년 국토부가 주최해온 행사다. 올해는 대한교통학회 주관으로 각 나라 정부와 기업들이 추진 중인 모빌리티 활성화 정책이 다뤄질 예정이다.

포럼 주제는 '미래모빌리티 변화를 고려한 대중교통 발전전략'이며 ▲세션1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DRT) ▲세션2 공유형 이동수단(PM) ▲세션3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세션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대중교통 정책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이선하 대한교통학회장이 개회사에 나서며 이성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이 환영사를 한다. 헨리 리우 미국 미시간대 교수와 사티쉬 우쿠수리 미국 퍼듀대 교수가 각각 '자율주행차에 대한 희귀성의 저주'와 '데이터를 활용한 교통 설계 및 운영'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세션1에는 김현명 스튜디오G 대표이사, 정하욱 라이드플럭스 이사가 너선다. 세션2는 모젠 라메자니 시드니대 교수, 싱가포르(고비 고팔 PTV대 교수), 네덜란드(김의영 델프트대 교수), 스웨덴(젠리앙 마 스웨덴왕립공과대 교수) 등의 사례와 상용화에 대한 성과 발표와 토론으로 전개된다.

세션3은 김상현 한국항공대 교수, 이다솜 카이스트 교수, 김민선 카카오모빌리티 차장 등이 너서 앞으로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세션4에서는 니콜 첸 홍콩공과대 교수, 추상호 홍익대 교수가 나선다.

이성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포럼은 지난 19일 국토부가 발표한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에서 제시된 주요 과제들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이 논의하는 장으로서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포럼의 성과를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구체화하고 실현하는 데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서울 LG사이언스파크 컨버전스홀에서 열리며 국토부의 유튜브 공식 채널로도 생중계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2.41하락 27.4311:26 12/02
  • 코스닥 : 734.84하락 5.7611:26 12/02
  • 원달러 : 1298.50하락 1.211:26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1:26 12/02
  • 금 : 1815.20상승 55.311:26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