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의식했나' 금융노조, 2차 총파업 잠정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금융산업노조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인근에서 열린 금융노조 9.16 총파업 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오는 30일 예고했던 2차 총파업을 연기했다.

금융노조는 27일 열린 지부 대표자회의 금융소비자 불편과 금융시장 동향 등을 고려해 2차 총파업을 다음달 중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금융노조는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과 광화문 금융위원회 앞에서 잇따라 규탄 대회를 열 예정이다. 아울러 금융노조와 사측인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당분간 매일 교섭을 진행하기로 했다.

금융노조는 임금 인상률을 5.2%, 사측은 2.4%를 제시했다.

이밖에도 금융노조는 ▲근로 시간 단축(주 4.5일 근무제 1년 시범 실시) ▲점포 폐쇄 시 사전 영향평가제도 개선 ▲임금피크제 개선 ▲금융 공공기관 혁신안 중단 ▲산업은행법 개정 전까지 산은 부산 이전 중단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지난 16일 파업 참여율은 전체 직원 대비 0.8% 수준으로 1%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들 은행의 영업점은 정상 영업했고 인터넷뱅킹, 모바일 뱅킹, 영업점 전산망 등 전산시스템도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하락 12.2412:37 12/05
  • 코스닥 : 735.42상승 2.4712:37 12/05
  • 원달러 : 1291.60하락 8.312:37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2:37 12/05
  • 금 : 1809.60하락 5.612:37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