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제작결함 한가득… 기아·포드·토요타 등 무더기 리콜

화재 위험에 변속기 내구성 결여까지… 52개 차종 10만2169대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각종 제작결함이 발견된 자동차 10만2169대가 리콜 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기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BMW코리아, 다산중공업, 모토스타코리아가 각종 제작결함이 발견된 자동차에 대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나선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리콜 대상은 이들 업체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52개 차종 10만2169대다.


쏘렌토·스포티지·익스페디션 등 문제점 한가득


기아에서 제작·판매한 쏘렌토R 5만9828대는 전기식 보조 히터 커넥터의 내구성 부족으로 인해 커넥터가 손상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스포티지 2만9687대는 2열 좌석 하부의 전기배선이 정상 경로를 벗어나 좌석을 접는 경우 배선이 좌석 하부 프레임과 간섭돼 손상되고 이로 인한 화재 발생 우려가 나타났다.

니로 플러스 3078대는 에어백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충돌 시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10월6일부터 기아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 등)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퓨전 등 2개 차종 2421대는 변속기 레버 부싱의 내구성 부족에 의한 손상으로 주차 중 기어가 정상 변속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익스페디션 등 2개 차종 630대는 앞면 창유리 와이퍼 암 제조 불량으로 와이퍼가 정상 작동하지 않아 우천 시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작결함이 발견된 52개 차종 10만2169대가 리콜 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해당 차량은 지난 26일부터 포드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진행 중이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A6 45 TFSI qu. 프리미엄 등 20개 차종 2001대(판매 전)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기어가 후진 위치에 있을 때 후방카메라 끄기 기능이 설치돼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우선 수입업체에서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해당 차량은 28일부터 폭스바겐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뒤 판매될 예정이다.


렉서스·랜드로버 등 곳곳에 안전기준 부적합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렉서스 NX350h 등 2개 차종 278대(판매이전 포함)는 차선 유지 보조 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장치 작동 시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수입업체에서 자발적 리콜을 진행한 뒤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해당 차량은 10월6일부터 한국토요타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디펜더 110 P300 등 13개 차종 190대(판매이전 포함)는 앞 좌석안전띠 구성요소인 프리텐셔너(충돌 시 좌석안전띠를 역으로 되감아 탑승자를 보호해 주는 장치) 불량으로 충돌 시 프리텐셔너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는 점이 확인됐다.

더 뉴 레인지로버 D350 SWB 등 2개 차종 38대(판매이전 포함)는 매연저감장치(DPF)의 연결나사가 일부 누락됐거나 제대로 조여지지 않아 배기가스가 엔진부로 방출되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드러났다.

해당 차량은 10월4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점검 후 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 되는 차는 10만2169대다. /사진=이미지투데이
BMW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7 xDrive40i 등 5개 차종 22대는 3열 좌석 등받이의 일부 부품이 누락됐거나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사고 발생 시 좌석 등받이가 접혀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30일부터 BMW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점검 후 개선된 부품 교체)가 가능하다.


균열 발생에 전복 위험 발견


다산중공업에서 제작·판매한 다산고소작업차 348대는 후방 마운팅 볼트의 설계 오류로 인한 파손으로 프레임 데크에 균열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차량이 전복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10월4일부터 다산중공업 본사 사후관리(A/S) 공장 및 전국 A/S 지정점에서 무상 수리(프레임 데크 용접 등)를 받을 수 있다.

모토스타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JET14 등 2개 이륜 차종 3648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차폭등의 색도가 기준에 미달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수입업체에서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이 부과된다. 해당 차량은 10월11일부터 모토스타코리아 공식 대리점에서 무상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업체에서는 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용을 청구할 수 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