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마리 토끼 잡자" 삼성운용, 매월 배당 주는 '美 배당프리미엄 ETF'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삼성 KODEX 미국 배당프리미엄 액티브 ETF' 상장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강수지 기자
삼성자산운용이 미국 우량 배당 성장주와 개별종목 커버드콜(주식·옵션 동시 거래) 전략을 함께 추구, 주식 배당 수익과 종목별 프리미엄 수익을 동시에 꾀하는 ETF(상장지수펀드)를 내놨다. 첫 월배당 ETF다.

지난 27일 삼성자산운용은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삼성 KODEX 미국 배당프리미엄 액티브 ETF' 상장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이날 해당 ETF 상품을 상장한다고 밝혔다.

'삼성 KODEX 미국 배당프리미엄 액티브 ETF'는 삼성자산운용이 지난 4월 지분 인수한 미국 ETF 운용사 앰플리파이(Amplify)와 협업을 통해 한국에 출시한 첫 상품이다. 운용규모(AUM) 18억달러에 달하는 앰플리파이의 대표적인 메가히트 상품 DIVO ETF(Amplify CWP Enhanced Dividend Income ETF)를 국내 투자자 성향과 투자 환경에 맞게 국내 현지화했다. DIVO ETF는 매월 꾸준히 안정적인 배당을 지급받기를 원하는 투자자에게 좋은 솔루션으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 내 우량기업 가운데 배당을 꾸준히 늘려온 배당성장주를 선별해 투자하는 월배당 ETF다. 비자·존슨앤존슨 등 대표적인 미국 우량 배당성장주, 애플·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대표 성장주를 포함해 안정적인 배당 재원을 확보하고 있다.

김두남 삼성자산운용 ETF사업부문장은 "국내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상품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개발해왔다"며 "보다 안정적인 배당을 드리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주식으로부터 수취하는 배당과 콜옵션 매도를 통한 프리미엄 등 두 가지 방식으로 월배당 재원을 마련한다. 이른바 커버드콜 전략이다. 해당 ETF의 타 커버드콜 상품과의 차별점은 개별 주식에 대한 전략적인 콜옵션 매도를 진행한다는 점이다.

보유 종목별로 커버드콜 전략을 구사하기 때문에 콜옵션 매도로 받게 되는 프리미엄이 종목별로 다르고 경우에 따라 옵션 프리미엄을 포기하는 대신 시장 상승에 따른 수익을 전략적으로 추구할 수도 있다는 게 삼성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단순히 옵션 프리미엄만 수취하는 것이 아니라 자산의 주가 상승에 따른 자본 이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액티브 전략이 추가됐다.

김두남 부문장은 "이번 신규 ETF는 매월 안정적으로 현금 흐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과 투자 자산의 가격 상승으로 인한 수익을 함께 얻고자 하는 스마트한 투자자에게 적합하다"며 "앞으로도 앰플리파이와의 전략적인 협업을 통해 혁신적인 투자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