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시장·군수, 박완수 지사 '부울경 행정통합' 잇따라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근제 함안군수가 27일 군청 2층 소회의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부울경 행정통합 제시에 따른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함안군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의 '부울경 행정통합론'에 경남지역 시·군 단체장이 잇따라 지지하고 나섰다. 앞서 박일호 밀양시장과 조규일 진주시장, 박동식 사천시장, 오태완 의령군수에 이어 경남 지역 시장·군수들이 앞다투어 지지하면서 박 지사의 '행정통합론'이 탄력을 받고 있다.


◆조근제 함안군수 "부울경 특별연합 아닌 행정통합 지지"
조근제 함안군수는 27일 군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경남 서부권 소외지역은 물론 경남도 전체의 균형발전을 저해하는 요소가 될 '부울경 특별연합'을 반대하고 박 지사의 행정통합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기 위해 부울경이 연합하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연간 160억원 이상의 운영비 부담과 150여명의 공무원 투입이 필요하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급격한 인구감소, 산업구조 변화 및 쇠퇴, 지방소멸의 총체적 위기 앞에서 부울경이 하나로 뭉쳐 위기를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부울경 행정통합'이 적극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인모 거창군수 "수도권 일극화 해소 행정통합이 효과적"
구인모 거창군수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박 지사의 행정통합 제안에 힘을 보탰다.

그는 "부울경 행정통합은 부울경 전역의 균형 있는 성장을 도모하고 수도권과 대등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금부터 행정통합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매 정권마다 지방분권을 화두로 꺼내고 있지만 뾰족한 대안이 없다는 게 현실"이라며 "수도권 일극화에 대응하고자 준비했던 특별연합은 서부경남 균형발전 부재 등 많은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특별 연합 대신 행정통합이 필요하다"며 박완수 지사의 제안을 지지했다.

◆진병영 함양군수 "특별연합 서부경남 지역소멸 가속화 시켜" 반대 입장
진병영 함양군수도 같은날 경남도의 '행정통합'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진 군수는 입장문에서 "부울경 특별연합이 시행되면 서북부경남 지자체는 더욱 낙후되고 산업화에서 소외돼 지역소멸을 가속화 시키고 경남지역의 불균형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는 박 지사가 제시한 행정통합을 통해 모두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광의적 행정이 필요하다"며 "허울뿐인 행정기구를 만들기보다는 3개의 광역자치단체가 균형발전을 통해 함께 잘살수 있는 '행정통합'에 역량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