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리고 집합시켜"… '김준호♥' 김지민, 개그계 군기 폭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김지민이 과거 개그계 군기 문화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IHQ OTT 예능 '바바요' 캡처
개그맨 김지민이 과거 개그계에 관행처럼 있었던 괴롭힘 문화를 폭로했다.

27일 IHQ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예능 '바바요'(babayo)에 공개된 '킹 받는 법정'에서는 김지민을 비롯해 동아일보 기자 출신 정혜진 변호사·판사 출신 신중권 변호사가 출연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들은 '직장 내 괴롭힘'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지민은 "군기 문화는 개그계도 장난 아니었다"며 "예전에는 개그계에 때리는 문화도 있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밤에도 선배들이 부르면 나가야 했다"며 "집합이라는 문화도 있었다. 개그맨이 된 이후에는 1년 동안 화장도 못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1000명 중 11명에 뽑히려고 열심히 노력해서 개그맨이 됐는데 (개그계의 현실은) 이랬다"라고 씁쓸해했다.

김지민은 방송 말미 "갑질 문제가 발생할 경우 조치하지 않는 사용자에게 과태료 최대 1억원을 부과해달라"라며 입법을 제안하기도 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