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 우주선, 소행성 명중의 순간… 韓 망원경도 포착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상 첫 소행성 충돌 실험에서 우주선이 충돌한 직후 소행성 표면에서 먼지가 분출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은 한국천문연구원이 포착한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다트(DART) 우주선의 소행성 충돌 순간. 이때 1번은 충돌 직전의 디모르포스, 2~6번은 충돌 직후 디모르포스에서 먼지가 분출되는 모습.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우리나라 우주 망원경도 미국항공우주국(나사·NASA)의 우주선이 소행성을 명중시켜 실험에 성공하는 순간을 포착했다.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은 27일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네트워크'(OWL-Net) 망원경으로 나사의 다트(DART) 우주선과 소행성 디모포스(Dimorphos)가 충돌하는 모습을 포착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천문연은 "충돌 직후 소행성 표면에서 먼지가 분출되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촬영 일시는 충돌 5분 전인 오전 8시9분부터 충돌 40분 후인 8시54분까지다.

나사는 이날 오전 8시14분(한국시각)쯤 지구로부터 1100만㎞ 떨어진 지점에서 다트 우주선을 소행성 디모포스와 충돌시켰다. 다트 임무는 지구로 날아오는 소행성에 우주선을 충돌해 그 궤도를 미세하게 바꾸는 지구방위 임무다.

천문연은 OWL-Net 직경 0.5m 망원경으로 충돌 순간을 포착했다. 이 망원경은 이스라엘 미츠페라몬 와이즈천문대에 설치됐으며 광시야와 인공위성을 추적하는 고속 마운트를 가졌다. 따라서 지구에 빠르게 근접하는 소행성의 위치와 밝기를 알 수 있다.

천문연은 앞으로 보현산천문대 1.8m 망원경, 레몬산천문대 1.0m 망원경, 소백산천문대 0.6m 망원경으로 디모포스의 궤도 변화를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충돌 후 약 2주 동안 먼지 분출 등으로 지상망원경을 이용한 궤도 변화 산출이 어려운 만큼 다음달 19일부터 관측에 나설 예정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