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에 울려 퍼진 팬들의 외침에도…이강인, 끝내 출전 기회는 없었다

1년 6개월 만에 벤투호 발탁됐으나 2경기 모두 벤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강인과 황의조가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친선경기, 벤치에게 경기를 시작하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강인과 황의조가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친선경기, 벤치에게 경기를 시작하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팬들의 간절한 외침에도 끝내 이강인(마요르카)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평가전에서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전반 34분 터진 주장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잘 지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2-2 무)을 포함, 9월 2차례 평가전에서 1승1무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9월 A매치를 앞두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좋은 컨디션을 보이는 이강인을 발탁해 관심을 모았다. 이강인은 2022-23시즌 라리가에서 1골 3도움을 기록하며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는데, 그가 태극마크를 단 것은 지난해 3월 한일전 이후 1년 6개월 만이었다.

과연 이강인이 마지막 기회를 살릴 수 있을지 관심이 컸는데 벤투의 '플랜 A'에 결국 이강인은 없었다.

코스타리카전에서 정우영(알사드)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를 중원에 기용했던 벤투 감독은 이날도 선발 명단에서 이강인을 뺐다.

전방에 손흥민이 서고 2선에는 손준호(산둥), 황인범, 이재성(마인츠), 황희찬(울버햄튼) 등이 자리했다.

벤투 감독은 1-0으로 앞서던 전반전이 끝나자 이재성 대신 권창훈(김천)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어 후반 16분에는 황희찬 대신 나상호(서울)가 들어갔고, 후반 27분에는 정우영, 손준호가 나가고 황의조(올림피아코스), '큰' 정우영이 투입됐다.

5명이 교체 가능한 가운데 마지막 1명만이 남은 상황. 하지만 이때 변수가 발생했다. 황의조가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결국 벤치에서는 황의조를 빼고 미드필더 백승호(전북)를 투입했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이강인, 이강인"을 외치며 기대감을 나타냈으나 이미 모든 교체 카드를 사용한 뒤였다. 경기 후에도 일부 관중들이 "이강인"을 연호하며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결국 이강인은 9월 A매치에서 출전하지 못한 채 빈손으로 스페인으로 돌아가게 됐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