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탈출 행렬에도…러 당국 "해외 기관에 '강제 송환' 계획 無"

러 부분 軍 동원령 발동…예비군 30만 명 징집 예상
2만4000명 도피, 국경 검문소에는 차량 2500대 행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경찰이 예비군 동원령에 반대하는 거리 시위를 개최한 시민운동가의 양팔을 결박한 채 연행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예비군 30만 명을 동원하는 내용의 부분 동원령에 서명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2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경찰이 예비군 동원령에 반대하는 거리 시위를 개최한 시민운동가의 양팔을 결박한 채 연행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예비군 30만 명을 동원하는 내용의 부분 동원령에 서명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김예슬 기자 = 러시아 국방부는 부분 동원령 발표 이후 해외로 도피한 자국민들을 붙잡기 위해 타국 기관에 범죄인 인도(강제 송환)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부분 동원 이후 카자흐스탄 공화국, 조지아 및 기타 국가의 국가 기관에 (도피한) 러시아인들의 강제 송환을 요청한 바 없으며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앞서 카자흐스탄의 마라트 아흐메테자노프 내무부 장관은 당국이 동원령을 피해 자국에 입국한 러시아인들에 대한 강제송환에 응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같이 말하며 "당국은 국제 수배 명단에 오른 범죄자들만 러시아 연방으로 인도하는데 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는 올해 2월24일 우크라이나 침공을 전쟁이 아닌 특별군사작전으로 명명해왔다. 그러다 지난 2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군사 부분 동원령에 서명하면서 러시아는 병력 30만 명을 배치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후 러시아 현지 독립 매체들은 연방보안국(FSB)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난 21일 부분 동원령 발표 이후 최소 2만4000명 이상이 러시아를 떠났다고 추산하고 있다.

러시아에서 조지아로 가는 국경에 있는 어퍼 라스 국경검문소에는 26일 2500대가량의 차가 대기 행렬을 이뤘다. 또 3000명 이상의 러시아인이 몽골 알탄불락 검문소를 통해 러시아를 빠져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처럼 러시아 내에서 출국이 계속되자, 러시아 당국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역에서 강제로 주민들을 징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독립 언론 메두사는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 내 일부 지역에서 오는 28일부터 징집 대상 연령인 18~27세 남성의 출국을 금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381.57상승 10.4911:39 12/09
  • 코스닥 : 718.70상승 6.1811:39 12/09
  • 원달러 : 1306.30하락 11.711:39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1:39 12/09
  • 금 : 1801.50상승 3.511:39 12/09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