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서 '러 합병' 주민투표 종료…4개 지역 모두 97% 이상 압도적 찬성

선거위, 초기 결과 발표…도네츠크 98%·루한스크 97%·헤르손 97%·자포리자 98% 찬성
우크라 4개 主서 러 합병 찬반 주민투표 종료…영토 15~20% 빼앗길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에서 러시아 합병 찬반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 국기가 게양돼 있다. 2022.09.2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에서 러시아 합병 찬반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 국기가 게양돼 있다. 2022.09.2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 4개주(州)에서 합병 찬반 주민투표가 종료된 가운데, 선거위원회가 초기 결과를 발표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점령지인 자포리자주에서는 개표율이 18% 진행된 가운데 98.19%가 러시아로 편입되는데 찬성했다. 도네츠크에서는 개표율이 20.64% 진행된 가운데 찬성이 98.27%였으며 루한스크에서는 21.11% 개표율에 찬성이 97.83%였다. 이밖에도 헤르손에서는 27%의 개표율, 97.63%의 찬성을 기록 중이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 지역에서 실시한 주민투표는 5일 만에 종료됐다. 만일 이들 지역이 러시아에 합병될 경우 우크라이나는 전체 영토 가운데 15~20%를 러시아로 빼앗기게 된다.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국민투표가 실시되고 있는 지역의 사람들을 구하는 것이 현재 우리 사회와 국가 전체의 최대 관심"이라고 말했다.

러 크렘린궁도 우크라이나의 해방된 영토의 안보 상황이 법적 관점에서 근본적으로 바뀔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에서 러시아 합병 찬반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2022.09.2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에서 러시아 합병 찬반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2022.09.2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