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독 가스관 누출 원인 두고 커지는 의혹…"수중 폭발 감지"(상보)

우크라 "러 테러 행위" vs 러 "누출 사고 극도로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현지시간) 덴마크 보른홀름 인근에서 덴마크 F-16 전투기가 포착한 노르트스트림 2 가스관 누출 현장. 2022.09.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27일(현지시간) 덴마크 보른홀름 인근에서 덴마크 F-16 전투기가 포착한 노르트스트림 2 가스관 누출 현장. 2022.09.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정윤영 기자 = 노르트스트림 제1·2 가스 파이프라인에서 3건의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사고 원인을 두고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덴마크 군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노르트스트림 가스 파이프라인에서 3건의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뒤 선박과 항공 교통의 안전을 위해 조향을 요청했다"며 영상을 첨부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지름 1km에 달하는 바다 표면이 들끓어오르며 거품이 수면 위로 솟구치는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우발적인 일이라고 상상하기 어렵다"며 "서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누출이 일어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스웨덴 국립 지진 네트워크는 가스 누출 직전 덴마크 보른홀름 섬 해안 인근에서 두 차례 "대량의 에너지 방출"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스웨덴 웁살라 대학교의 지진학자 피터 슈미트는 AFP통신에 "이만큼 큰 에너지 방출로 인해 폭발을 일으키는 경우는 많지 않다"고 지적하며 "이는 매우 급작스러운 에너지 방출"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누출 사고에 대해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취재진에게 현재로서는 "어떤 경우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계획한 테러 공격이자, 유럽연합에 대한 침략 행위"라며 러시아의 사보타주 의혹을 제기했다.

미 백악관 관리는 미국이 현재 누출 사고 원인을 추정하고 있지 않으며, 누출 사고를 조사하는 유럽을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노르트스트림은 발트해를 통해 독일과 러시아를 직접 잇는 해저 가스관이다. 노르트스트림1이 2012년 10월 운영을 시작했으며, 이어 노르트스트림2가 지난해 준공됐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관련 제재로 승인 중단됐다.

특히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응하기 위해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중단하면서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이번 노르트스트림1 파이프라인 누출 사고 가운데 1건은 덴마크 경제수역에서, 다른 하나는 스웨덴 경제수역에서 발생했다.

덴마크 기후 장관인 댄 요르겐센은 성명을 통해 "당국은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에서 2건의 가스 누출 사례가 추가로 확인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요르겐센 장관은 사건을 보고 받은 후 "관리 당국에 경계와 감시를 감화할 것을 요구했다"면서 "파이프라인에서 발생한 사고는 덴마크에 대한 공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앞서 스웨덴 해양 당국은 자국과 덴마크 사이 해역을 지나는 발트해 러시아발(發)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파이프라인에 대해 2건의 가스 누출 경고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스웨덴 해양청 대변인은 "노르트스트림1에 2건의 가스 누출이 있다"며 "하나는 (해상) 스웨덴 경제 구역, 다른 하나는 덴마크 경제 구역에서 발생했으며, 이 둘을 서로 매우 가깝다"고 말했다.

덴마크 당국은 전날(26일) 노르트스트림2 파이프라인의 가스가 발트해로 유출된 것을 확인한 뒤 보른홀름 섬 남동쪽 5해리 반경 내 선박들에게 조향을 요청했다.

유럽연합 집쟁휘원회는 누출의 원인을 추측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며 "모든 기반 시설에 대한 파괴 행위는 분명히 규탄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