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스웨덴 "노르트스트림 누출 사고, 사보타주 가능성 있어"(상보)

"사고 책임자는 아직 불명…독일 등 나토와 긴밀히 접촉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현지시간) 덴마크 보른홀름 인근에서 덴마크 F-16 전투기가 포착한 노르트스트림 2 가스관 누출 현장. 2022.09.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27일(현지시간) 덴마크 보른홀름 인근에서 덴마크 F-16 전투기가 포착한 노르트스트림 2 가스관 누출 현장. 2022.09.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덴마크와 스웨덴은 최근 노르트스트림1·2에서 연이어 발생한 누출 사고가 고의적인 의도에 의해 발생한 것일 수 있다고 밝혔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최근 발생한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누출에 대해 고의적인 의도로 발생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프레데릭센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국의 분명한 의견은 사고가 고의적인 행동으로 발생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댄 요르겐센 덴마크 기후장관은 현재 가스관이 가동 중은 아니지만 누출이 최소 일주일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도 기자회견에서 "덴마크와의 접촉에서도 정보를 입수했으며 이를 토대로 이번 사고가 의도적인 행동으로 인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며 "아마도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스웨덴이나 덴마크 영토에 대한 공격 차원의 문제는 아니다"라며 "그러나 이는 우리 가까이에 있는 현재 안보 상황에 비추어 볼 때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데르손 총리는 이번 사고에 대해 스웨덴 정부가 덴마크와 독일을 비롯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파트너들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스웨덴은 이날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에서 2건의 누출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날에 덴마크는 노르트스트림2에서 누출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노르트스트림은 발트해를 통해 독일과 러시아를 직접 잇는 해저 가스관이다. 노르트스트림1이 2012년 10월 운영을 시작했으며, 이어 노르트스트림2가 지난해 준공됐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관련 제재로 승인 중단됐다.

특히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의 대러 제재에 대응하기 위해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중단하면서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