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 "尹 '이런 저런 걱정에 혼잣말, 실수였다'면 욕 좀 먹고 말 일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에 마련된 희생자 합동분향소로 향하며 눈가를 훔치고 있다. ⓒ News1 김기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에 마련된 희생자 합동분향소로 향하며 눈가를 훔치고 있다.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실수'를 인정할 것을 권했다.

정 의원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러저러한 걱정에 그냥 혼잣말 한 것인데 실수였다,앞으로 이런 일 없게 하겠다'고 하면 욕 좀 먹고 그냥 해프닝으로 끝날 것을 거짓말로 덮어 버리고 언론과 전면전을 하겠다고 하니 참 답답한 노릇이다"고 윤 대통령의 대응을 비판했다.

이어 "자신의 잘못을 절대 인정 못하는 신성불가침 무오류의 지도자가 가는 길의 끝은 분명하다"며 "제발 좀 정신차리기 바란다"고 했다.

이는 전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발언과 MBC에 대한 국민의힘 압박을 겨냥한 발언이다.

윤 대통령은 26일 출근길 도어스테이핑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며 "이 부분(동맹 훼손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을 먼저 얘기하고 싶다. 나머지 이야기는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든'으로 말하지 않았는데 '바이든'으로 자막표시한 것에 대해 꼭 짚고 넘어가겠다는 뜻이다.

국민의힘도 윤 대통령 뉴욕발언 논란의 핵심은 '이XX'가 아니라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규정한 것으로 이는 국익을 위태롭게 하는 일이라며 민주당과 MBC를 향해 대대적 공세를 취하고 있다.

이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성호 의원이 '윤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로 정국의 초점을 외부가 아닌 국회로 돌려 놓자고 주문한 것이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