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나홀로 0.3% 반등…S&P-다우 더 깊은 베어마켓(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객장 ⓒ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객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더 깊은 베어마켓(약세장)으로 떨어졌다. 간판지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27일(현지시간) S&P500은 7.75포인트(0.21%) 내려 3647.29를 기록했다.2020년 11월 이후 최저로 내려왔다. S&P500은 6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2020년 2월 이후 최장 기간 약세를 이어갔다.

다우 지수도 125.82포인트(0.43%) 내려 2만9134.99으로 체결됐다. 2020년 말 이후 최저로 내려갔는데 장중 한때 다우는 400포인튼 넘게 밀리기도 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58포인트(0.25%) 올라 1만829.50으로 거래를 마쳤다.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 대형 기술주는 안전자산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나스닥은 지난 11월 고점과 비교하면 33% 이상 내려왔다. S&P500과 다우는 1월 고점 대비 각각 25%, 21%씩 밀렸다.

이날 증시는 반발매수 심리에 상승 출발했지만 치솟는 금리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를 꺾기에 역부족이었다. 국채 기준물인 10년 만기 수익률(금리)은 10년 넘게 만에 최고 수준에서 내려올 기미가 없다. 10년물 금리는 거의 10bp(1bp=0.01%p) 올라 3.976%로 4%를 향해 돌진했다.

증시는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 위원들의 잇단 긴축 발언에 하방압력을 받았다.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의 제임스 불라드 총재는 추가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언급했고 시카고 연은의 찰스 에반스 총재는 올해 1%p 추가로 금리를 올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에반스 총재는 연준이 금리를 너무 빨리 올리는 것에 대한 우려를 이해한다고 언급하며 장초반 증시를 소폭 올리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