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이예서 사연 '충격'… 남친母 "딸 간수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세에 엄마가 된 이예서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고딩엄빠2 방송캡처
싱글맘 이예서의 사연이 공개되자 패널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고딩엄빠2' 17회에는 17세에 엄마가 된 이예서가 출연했다. 이예서의 사연은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공개됐다. 이예서가 중학교 2학년이던 시절에 친구의 소개로 아는 오빠를 만나게 됐다. 어린 시절 보육원에서 자랐다는 아는 오빠의 고백에 이예서는 마음이 쓰였다. 박미선은 "저러면 모성 본능이랄까 (그런게 생긴다)"라고 말하기도.

이예서는 "어릴 때 아빠 돌아가시고 동생이랑 보육원에서 지낸 것도.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에는 너무 힘들었을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오빠는 "내 얘기 듣고 걱정해주는 사람 네가 처음이다"라며 감동하는 표정을 지었다.

이예서는 엄마에게 임신 사실을 고백했다. "4개월 넘었대. 심장 소리가 엄청 커"라고 전했다. 이예서의 엄마는 "앞날이 창창한 애가 덜컥 임신을 하며 어떻게해"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이예서는 "미안해 엄마. 근데 나 우리 아기 절대 포기 못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예서의 어머니는 얼마 후 남자친구의 어머니를 만났다. 남자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의 여자친구 임신 소식에도 "그래서요"라고 말하며 "아주 오래전에 이혼하고 제 아빠 죽기 전까지 세훈(남자친구)이 아빠랑 쭉 같이 살았다. 생물학적으로 모자관계는 맞지만 보통의 엄마 아들 관계가 아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남자의 어머니는 "그쪽 딸이랑 세훈이랑 애를 낳든 말든 저랑 상관이 없는 일이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예서의 어머니는 "세훈이는 그쪽 아들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자의 어머니는 "됐고요. 저 세훈이 일에 대해 할 말 없다"라며 받아쳤다. 이어 "딸 간수 못해서 중학생이 임신을 하게 만들었냐"라고 말해 분노를 유발했다.

이후 이예서는 친구들의 이간질로 남자와 이별하게 됐다고. 이예서는 이후 다른 도시로 이동해 혼자 딸을 낳았다. 16세에 임신하고 17세에 출산을 한 이예서를 보고 인교진은 "이렇게 오해가 생겨서 끝났으면 한 번은 물어봐야 할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나홀로 출산에 대해 이예서는 "나이가 어렸던 탓에 오히려 겁이 없었다"라고 말하기도. 출산 전에 친구와 놀러갔다는 남자는 이예서에게 전화를 해 딸인지 아들인지 묻기도 했다고 전해 모두를 분노케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8:03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8:03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8:03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8:03 11/30
  • 금 : 1763.70상승 8.418:03 11/30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