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러 점령지 투표 비난… "촌극일 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 27일(현지시각)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에서 실시한 주민투표에 대해 "촌극"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젤렌스키 대통령.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에서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압도적 승리'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해당 지역 국민을 끝까지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발표를 인용해 "우리는 헤르손과 자포리자, 돈바스, 크름반도 등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점령지에서 벌어진 이번 촌극(투표)은 투표를 흉내냈다고 볼 수도 없다"고 비판했다.

러시아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인 헤르손주와 자포리자주, 도네츠크주, 루간스크주 등에서 합병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러시아는 투표 마지막 날인 지난 27일 개표 결과를 발표하며 "압도적으로 (합병)찬성표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초기부터 주민투표가 실시된다면 러시아와 더 이상 평화 협상을 진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도 "러시아가 가짜 주민투표를 진행한다면 (우크라이나는) 푸틴 대통령과 더 이상 이야기 할 필요가 없다"고 언급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