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앱의 고도화… 다점포 지역마트, '토마토 솔루션' 전환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점포로 운영 중인 지역마트들이 토마토 솔루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리테일앤인사이트
지역마트 업계가 낙후된 IT 환경에서 식품·유통업계의 화두인 퀵커머스 구현을 시도하고 있다. 지역마트 e커머스를 지원하는 마트앱이 시장에 등장했지만 본격적인 e커머스 구현을 위한 기반 인프라조차 갖추지 못한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리테일앤인사이트는 다점포로 운영 중인 지역마트 강자들이 POS(판매시점 관리 시스템), ERP(전사자원관리), 앱 등 IT솔루션 교체를 본격화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신동환 리테일앤인사이트 VIP사업본부 본부장은 "개별 사업자로 이루어진 지역마트의 e커머스 도입을 위한 기반 인프라 지원은 사실상 토마토 솔루션이 나오면서야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리테일앤인사이트는 시스템 교체에 보수적인 다점포 사업자들은 기존 IT솔루션 사용 매장과 토마토 솔루션 사용 매장으로 이원화해 시스템 간 비교 및 실제 운영 상의 안정성 이슈나 고도화 가능성 등 여러가지를 검토해왔다.

이런 검증 과정을 거쳐 현재 대표적인 다점포 지역마트인 베스트식자재마트와 엘마트가 다른 매장의 토마토 솔루션 전환을 결정하면서 지역마트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2021년 초 옥련점에 토마토 솔루션을 도입한 베스트식자재마트는 2022년 5월 목동점에 이어 9월 최대 규모 매장인 우장산점에 토마토 솔루션으로 교체 중이다.

베스트식자재마트 우장산점 관계자는 "십수년간 사용으로 익숙해진 기존 POS를 그대로 사용했는데 베스트식자재마트 옥련점과 목동점의 잇따른 혁신 사례를 보며 토마토에 대한 신뢰가 생겼다"고 말했다.

엘마트 역시 2021년 6월 전국 최대규모 신선식품 매장인 구리점에 토마토 솔루션을 도입한 이후 토마토 키오스크를 포함 지속적인 토마토 솔루션의 기술을 검증해오다 이번에 양주점과 용인점의 도입을 결정했다.

엘마트 양주점 관계자는 "기존에 사용 중인 마트앱을 통해 e커머스를 시도했으나 실제 커머스 가동까지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토마토를 도입한 엘마트 구리점의 성공적인 운영을 지켜보다 솔루션 전환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