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팅 과정이 문제?"… '환승연애2' 출연진, 상반된 태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티빙(TVING)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환승연애2'의 캐스팅 문제를 지적한 누리꾼이 많은 시청자의 공감을 얻었다. /사진=티빙 제공
티빙(TVING)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환승연애2'의 캐스팅 문제를 지적한 누리꾼이 등장했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환승연애 속 X커플들 사이의 모든 문제점은 캐스팅 과정에서 나오는 거 같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프로그램 특성상 출연자 입장이 태초부터 둘로 나뉠 수밖에 없다"며 "방송사 측에서 출연 제의를 받은 출연자와 X(전 연인)의 제안으로 방송에 나오게 된 출연자 사이의 간극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제작진에게 출연 제의를 받은 출연진의 경우) 평범하게 사는데 방송사로부터 연애 프로그램 출연 제의를 받으면 무슨 생각을 할 것 같냐"며 "'무슨 방송이지?' '출연해서 내가 잘할 수 있으려나?' '방송 나가면 유명해지겠지?' '내 지인들 다 볼 텐데 어떡하지?' 등의 생각으로 방송에만 집중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반면 "(상대의 요청으로 방송에 나온 출연진의 경우) 갑자기 전 연인한테 '이런 프로그램이 있는데 나랑 같이 나갈 생각이 있냐'고 연락이 오면 무슨 생각을 하겠냐. '얘가 갑자기 왜 이러지?' '나 잊고 잘 사는 거 아니었나?' '다른 사람 안 만났나?' '왜 하필 나한테?' 등과 같은 생각을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전 연인과 다시 잘 되고 싶으면 그냥 다시 만나자고 연락한다. 누가 (방송에 나가자고) 연락하냐"고 지적했다. 이어 "X한테 '나랑 방송 나가자'하는 대부분 출연자는 X에게 관심이 없고 방송 출연을 목표로 부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X한테 연락받은 사람은 방송보다 전 연인한테 집중하게 된다"며 "전 연인의 심리와 마음이 궁금하기 때문에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A씨는 "합숙소는 방송에 출연한다는 설렘이 큰 사람과 전 연인의 심리가 궁금해서 들어온 사람이 섞이는 공간"이라며 "이게 의견 차가 생기는 가장 큰 이유이자 갈등의 시작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캐스팅된 사람은 다른 이성에게 호감을 표현하는 반면 연락을 받은 사람은 마음을 잡지 못하고 힘들어한다"고 꼬집었다.

A씨의 주장은 시청자의 공감을 얻었다. 이들은 "생각해보니 두 사람의 태도 차이가 명확히 있다" "대화를 하려는 사람이랑 피하려는 사람이 두드러지게 보인다" "글쓴이 통찰력 대단하다. 정확한 행동 분석 같다" "모든 커플이 그런 건 아니겠지만 어느 정도 맞는 말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2.05하락 1.0418:02 12/09
  • 금 : 1810.70상승 9.2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