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인줄"… 택시기사 엽총 쏴 숨지게 한 엽사, 금고형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택시기사를 멧돼지로 착각해 엽총을 쏴 숨지게 한 70대 엽사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야산에서 소변을 보던 택시기사를 멧돼지로 착각해 엽총으로 쏴 숨지게 한 70대 엽사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정금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과실치사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73)에게 금고 4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의 과실 정도가 상당하고 피해자가 사망에 이른 점을 고려해달라"고 밝혔다.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피해자를 멧돼지로 오인해 발사한 게 아니라 멧돼지 이동 경로에 따라 발사하는 '스윙샷' 과정에서 피해자가 사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피고인은 엽총 발사 당시 인근에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지 못하는 등 안전사고를 유의하지 않아 응당한 처벌을 받아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체포 이후 일관되게 자백하고 깊이 반성하는 데다 유족에게 합의금을 지급하려고 최소한의 노력을 다했다"며 "날이 어두워 식별이 어려웠고 발사 순간에 팔이 나뭇가지에 걸려 피해자가 맞게 된 우발적 사고인 점 등을 고려해 최대한의 선처를 바란다"고 밝혔다. A씨는 최후 진술에서 "유족에게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9일 저녁 8시쯤 서울 은평구 녹번동 구기터널 인근 야산 길가에 차를 세워놓고 소변을 보던 택시기사 B씨(70대)에게 엽총을 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탄환 2개가 오른쪽 팔과 복부에 박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지난달 30일 오전 52분쯤 숨졌다. A씨는 지난 29일 오후 5시50분쯤 관할 파출소의 수렵 허가 절차를 거쳐 총기를 받은 뒤 야산을 다니다 B씨를 멧돼지로 오인해 총을 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32.10하락 1.2909:29 11/30
  • 코스닥 : 725.46하락 2.0809:29 11/30
  • 원달러 : 1325.70하락 0.909:29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09:29 11/30
  • 금 : 1748.40상승 8.109:29 11/30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