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30년 국산 전기차 330만대 생산 목표… 5년 동안 '95조+α' 투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전략'을 내놨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와 민간이 오는 2030년까지 세계시장에 내놓을 전기자동차 330만대 생산 계획을 세웠다. 자동차 업계는 앞으로 5년 동안 95조원 플러스 알파(α) 규모의 투자에 나서고 정부는 규제 걸림돌 해소와 세제 지원 등으로 이를 뒷받침한다. 이를 통해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 12% 달성을 이룬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자동차 산업전략 원탁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미래차로의 신속·유연한 전환과 자동차 산업 경계를 모빌리티 신산업으로 확장해 자동차 산업 3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이 핵심이다.

산업부는 '글로벌 3강' 달성을 위한 목표로 ▲2030년 세계 전기차 330만대 생산과 세계 시장 점유율 12% 달성 ▲5년(2022~2026년) 자동차 업계 투자 95조원+α ▲2030년까지 미래차 전문 인력 3만명 양성 이라는 청사진을 그렸다.

민간의 역할과 정부의 정책 과제가 담긴 4대 전략으로는 ▲전동화 글로벌 탑티어(1군) 도약 ▲생태계 전반의 유연한 전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자율주행·모빌리티 신산업 창출을 제시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친환경차 보급 가속화, 공급망 불안, 보호무역주의·자국중심주의 확산 등으로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대응할 방침이다.

정부는 자동차 분야의 자국 중심주의에 대응하고 공급망 혁신을 통한 안정성 제고에도 나선다.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안(IRA)에 민·관이 함께 대응하며 전기차 세액공제 개편으로 인한 국내 업계 피해를 줄일 계획이다.

북미 최종 조립 및 배터리 요건이 한국 기업에 최대한 유리할 수 있도록 대(對) 미 협상을 이어가는 동시에 미국 현지 차 생산을 앞당기는 등 업계 차원의 대책도 모색한다.

주요 시장별 맞춤형 전략도 추진한다. 시장별 특성을 고려한 차량 출시 등으로 수출을 강화하고 현지 생산체계를 구축하는 등 국내외 생산 물량의 전략적 배분을 지원할 계획이다.

민·관 공급망 공조를 강화하고 핵심 품목은 국산화한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품목은 등급별로 관리하고 현지 공관 등을 통해 수급 현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주요 원자재에 대한 정부 비축도 확대하고 해외 의존도가 높은 전기·수소차 핵심부품 14종은 기술 자립화를 지원한다.

이밖에 전기·수소차 소재 국산화율도 2025년까지 90% 이상으로 높인다.

정부는 오는 2027년 완전자율주행(레벨4) 상용화를 목표로 자율주행 차량 개발 지원에도 나선다. 기술 개발을 지원해 현재 선진국 대비 84% 수준인 자율주행 핵심부품 경쟁력을 2027년 100%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