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한·일 관계, 조속히 발전해야"… 기시다 "조의 감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만났다. 사진은 한 총리(왼쪽)가 이날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면담에 앞서 기시다 총리와 악수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만나 면담했다.

한 총리는 28일 오전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와 만나 "지난주 유엔 총회에서 양국이 좋은 대화를 가졌다"며 "한·일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5월 출범한 대한민국 신정부는 한·일 관계를 조속히 개선·발전시키는 것이 이익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양국은 민주주의 가치와 시장경제 원칙을 공유하는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특히 양국 젊은이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싶어 하는 나라"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날 기시다 총리가 주최하는 리셉션 이후) 오늘(28일) 또 뵙게 돼서 반갑다"며 "아베 전 총리 별세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또 한 총리는 "지난주 태풍으로 서일본 지역에 큰 피해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총리의 리더십 아래 조속히 피해가 복구되길 원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한 총리를 포함한 한국의 조문사절단에게 "아베 전 총리 서거에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한 총리와 대한민국에서의 수많은 조의 메시지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선 양측의 모두발언 3분40초가량만 한국 취재진에 공개했다. 기시다 총리는 통역을 포함해 2분가량 발언했고 일본 측은 한 총리가 발언하는 도중 한국 취재진을 내보냈다. 이와 관련해 총리실은 "모두발언 공개 시 각각 세 문장까지 공개하는 것이 국제관례"라고 설명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