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만명 동시 투약분'… 화장실 천장에 필로폰 숨긴 일당, 무더기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지난해 12월부터 마약 운반 관련 첩보를 입수해 추적·수사한 결과 9명을 검거했으며 이 중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28일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남성신 마약범죄수사1계장이 동남아시아 밀반입 필로폰 판매 일당 검거 관련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경찰이 동남아시아에서 밀반입한 필로폰을 미리 마련해 둔 타인 명의의 원룸에 보관하면서 수도권에 유통시킨 일당을 무더기로 검거했다.

28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 등 혐의로 수도권에 밀반입한 필로폰을 유통시키려 한 피의자 등 9명을 체포했고 이 중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해외로 도주한 피의자 2명에 대해서도 지명수배 중이며 이 가운데 공급 총책 피의자에 대해서는 인터폴(국제형사기구)과 협조해 적색수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검거과정에서 필로폰 2.9㎏(시가 97억원 상당·약 97만명 동시 투약분)을 적발했다. 경찰은 세관의 단속망을 뚫고 국내로 들어왔고 유통 직전 적발됐다고 설명했다.

경찰 수사팀은 지난해 12월 중국 동포를 대상으로 필로폰을 판매하는 유통책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집중수사를 실시했다. 필로폰 판매 조직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 사이 점조직 형태로 조직을 운영하며 해외 총책의 지시를 받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이용해 소위 '던지기' 방식으로 수도권 일대에 필로폰을 공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경찰의 추적 수사에 대비해 타인 명의로 미리 마련한 원룸에 필로폰을 보관했다고 전해졌다. 범행 5일 만에 원룸을 옮겨 다니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고 조사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한 번의 호기심이나 실수로 경험하더라도 '마약은 곧 파멸'임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마약을 접하면 중독성과 의존이 생겨 끊기가 상당히 어려워 처음부터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마약류 유통은 개인 차원의 문제를 넘어 사회에 악영향을 끼친다"며 "이를 적발할 경우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