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독일 해저 가스관 누출 사고… 푸틴 배후설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현지시각) 로이터는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해저 가스관 노르드스트림1과 노르드스트림2에서 3건의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노르드스트림1 모습. /사진=로이터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해저 가스관에서 3건의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노르트스트림1에서 2건의 누출 사고가 확인됐다. 전날 노르트스트림2에서도 1건의 가스 누출이 발생했다. 노르트스트림은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해저 가스관이다.

이번 사고는 스웨덴과 덴마크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발생했다. 폭발은 스웨덴과 덴마크 외 독일과 핀란드 등의 지진 관측소에서도 감지됐다.

갑작스러운 사고에 그 배후를 놓고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결론을 내리기엔 이르다"면서도 "당국은 사고가 고의적인 행위로 발생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가동 중인 유럽 에너지 시설을 고의로 훼손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에너지를 무기화해 유럽을 압박하고 있는 만큼 이번 사고도 러시아가 의도적으로 가스관을 훼손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AP통신은 이날 퍼크 니엘센 덴마크 국방대학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가스관 2개 모두 영구적으로 폐쇄될 수 있다"면서 "유럽 가스 시장의 혼란으로 이익을 보는 당사자는 러시아뿐"이라고 전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