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베그젤마, 3조6000억원 미국시장도 뚫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가를 획득했다. 사진은 베그젤마./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의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베그젤마가 3조6000억원 규모 미국시장에 진출한다.

28일 셀트리온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베그젤마의 판매허가를 승인했다. FDA는 베그젤마의 적응증으로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성폐암 ▲전이성 신세포암 ▲자궁경부암 ▲상피성 난소암 ▲난관암(자궁관암) ▲원발성 복막암 ▲순환성 교모세포종 등에 쓰도록 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8월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와 9월 영국 의약품규제당국(MHRA)으로부터 베그젤마의 판매허가를 획득한 데 이어 지난 26일 일본 후생노동성 등 유럽, 일본, 미국 등 주요 시장을 확보했다.

글로벌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베바시주맙 시장 규모는 64억3530만달러(약 8조9700억원)다. 단일시장으로 보면 26억200만달러(약 3조6300억) 규모의 미국시장이 가장 크다.

셀트리온은 자체 의약품 개발과 생산 노하우를 통한 원가 경쟁력으로 베그젤마를 글로벌 시장에 안착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베그젤마의 판매와 마케팅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담당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하반기 유럽 주요국가를 비롯해 순차적으로 베그젤마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주요국가의 허가를 모두 획득하며 베그젤마의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베그젤마의 원가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 조속히 안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79상승 11.7114:13 12/09
  • 코스닥 : 718.58상승 6.0614:13 12/09
  • 원달러 : 1299.70하락 18.314:13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4:13 12/09
  • 금 : 1801.50상승 3.514:13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