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기 무협 부회장, 對중국 수출현안 점검… 취임 첫 행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무역협회는 28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와이지-원 본사에서 '대중 수출현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이 기업들의 애로사항과 주요 현안을 청취하고 있다. / 사진=무협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대(對)중국 수출현안을 점검했다.

28일 무협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이날 인천 송도에 위치한 '와이지-원' 본사에서 '대중 수출 현안 점검 간담회'를 개최하고 4개월째 이어지는 대중국 무역적자의 원인 분석과 대응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엔 반도체·디스플레이·화장품·식품·기계 등 품목별 중국 수출기업 8개사와 중국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정 부회장은 모두발언에서 "올해 7월까지 원유·석탄·천연가스 등 에너지를 제외한 중국의 총 수입이 전년동기대비 0.5% 감소했음에도 한국은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2위를 유지하며 일본(3위) 독일(6위) 등에 비해 선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중간재 산업성장 등 중국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중국의 제3국 수출용 중간재 수요가 감소하면서 한국 수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대응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 부회장은 "올 7월까지 중국의 한국산 중간재 수입은 7.7% 증가했지만 반도체를 제외하면 2.7% 떨어진다"며 "특히 LCD와 OLED 등 디스플레이 수출이 크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 첨단전략산업으로 추가 지정하는 등 제품 첨단화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디스플레이·반도체·전지 등 한국 주력산업에 대한 중국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기업의 R&D 확대와 생산성 제고가 필요한 만큼 현금지원과 세제지원을 늘리고 대·중소기업 간 지원격차 해소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여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산업부가 산업기술혁신사업 연구과제 수행자 선정 시 중소기업 등에 대한 가점제를 폐지했는데 이는 R&D생산성을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러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 시행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군분투하는 무역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수출 현장의 애로와 목소리를 정부에 적극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6.79하락 6.3709:18 12/07
  • 코스닥 : 717.16하락 2.2809:18 12/07
  • 원달러 : 1321.40상승 2.609:18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09:18 12/07
  • 금 : 1782.40상승 1.109:18 12/07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