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건방지다고 무릎 꿇려"… '싱글맘' 김현숙 고백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숙이 과거 아버지의 말 때문에 공포를 느꼈던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이상한 언니들 유튜브 캡처
코미디언 김현숙의 고백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에는 '내 명의로 사업한 남편 때문에 사기죄로 고소당했어요'라는 제목과 함께 하나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 등장한 한 사연자는 남편의 심한 의심과 폭력적인 성향에 관해 이야기를 들려줬다. 사연을 들은 김현숙은 "남편의 의심, 폭력 성향이 계속 지속됐나요?"라고 물었다.

김현숙은 사연자의 이야기를 들은 뒤 "제가 아이들 입장이 많이 이해된다"고 밝혔다. 이어 "참고하시라고 말하고 싶은데 옛날 엄마들 다 그러지 않았나. '아이들 때문에'라면서 옛날 엄마들은 이혼이 흠이 되고 아이들이 상처 받을까 봐 그랬다"고 덧붙였다.

김현숙은 자신의 경험담도 공개했다. 김현숙은 "하루는 제가 편지를 썼다. 어버이날에 '아빠 이제는 외박하지 마시고, 그만 싸우시고 엄마랑 사이좋게 지내시면 너무 기쁠 것 같아요'라고 했다"라며 "출근 전 아침 7시쯤에 가족들이 일어나기 전에 저를 나오라고 하더니 무릎을 꿇리고 '어디 시건방지게 아빠한테 이따위 편지를 쓰냐' 하시면서 '오늘 퇴근 후에 보자' 이 말 한마디 남기시고 가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12~13시간의 시간이 13년 같았다. 하루종일 공황장애 환자처럼 심장이 계속 뛰었다. 그 열 몇 시간의 공포를 잊을 수 없다"라며 "아이들이 이 정도 공포를 느끼고 촬영하려고 했던 행동은 아이들도 굉장히 지금 공포와 불안이 기본 이상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15.81하락 22.0513:42 11/28
  • 코스닥 : 722.29하락 11.2713:42 11/28
  • 원달러 : 1339.10상승 15.413:4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3:42 11/28
  • 금 : 1754.00상승 8.413:42 11/28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