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민주당 고소에… "할 말 있으면 재판장 나오지 그랬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27일 한 장관이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검수완박' 관련 법안 권한쟁의심판 사건 공개변론에 참석해 있는 모습. /사진=뉴스1(공동취재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할 말이 있으면 재판정에 나와서 말씀하시지 그랬느냐"고 받아쳤다.

28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한 장관은 이날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자신을 고소한 데에 대해 오후 입장을 내고 "공개된 재판정에서 한 공적인 변론에 대한 불만인 듯하다"면서 "재판을 5시간이나 했는데 뒤늦게 재판정 밖에서 이러실게 아니라 할 말이 있으면 재판정에 나와서 당당하게 말씀하시지 그랬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진실을 말했다는 것은 국민들과 언론, 헌법재판관들이 모두 보셨으니 더 말씀드릴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7일 헌법재판소에 출석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의 위헌 여부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한 장관이 허위사실 유포했다고 보고 28일 서울경찰청에 한 장관을 고소하기로 했다.

앞서 한 장관은 지난 27일 헌재에서 열린 국회 상대 권한쟁의심판 공개변론에서 "이 법률은 정권 교체를 앞두고 일부 정치인들이 범죄 수사를 회피하기 위한 '잘못된 의도'와 국민을 범죄로부터 보호해야 하는 검찰의 헌법상 기능을 훼손해 국민에게 피해를 주는 '잘못된 내용'으로 만들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일부 정치인에 대한 수사를 막으려는 의도만 다급하게 생각한 것이지 처음부터 국민에게 피해를 주려는 고의적인 의도로 입법을 한 건 아니었을 것"이라며 "단지 이 입법으로 국민이 입을 피해와 사법시스템 부작용에 관심이 없었던 것인데 국민 입장에선 어쩌면 그게 더 나쁘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