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된 흥행 실패였다" 안심전환대출 실적 여전히 저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심전환대출이 까다로운 접수 조건에 인기가 시들한 모습이다. 사진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한국주택금융공사 경기남부지사에 안심대출 홍보 포스터가 게시돼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출시될 때마다 완판 행진을 이어가던 안심전환대출이 올해는 금융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신청 기준이 워낙 까다롭다 보니 안심전환대출에 대한 관심마저 저조한 모습이다.

29일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에 따르면 안심전환대출 신청접수 9일 차인 지난 27일까지 약 1조8813억원(2만554건)이 신청됐다.

앞서 지난 26일까지 8일 동안 총 1조7154억원(1만8667건)이 접수된 것을 감안하면 이날 하루 동안 약 1659억원(1887건)이 접수된 것이다.

안심전환대출은 변동형·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최저 연 3.7%의 금리로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상품으로 갈아탈 수 있는 상품이다.

안심전환대출의 하루 접수 규모는 출시 5일 차까지 2000억원대를 이어가더니 이후엔 1000억원대로 떨어졌다.

첫날인 지난 15일에는 2386억원(2406건)이 신청됐고 이후엔 ▲16일 2514억원(2699건) ▲19일 2573억원(2861건) ▲20일 2631억원(2805건) ▲21일 2602억원(2820건)이 접수됐다.

6일 차인 23일엔 1269억원(1464건)으로 1000억원대로 내려오더니 ▲22일 1683억원(1909건) ▲23일 1269억원(11464건) ▲26일 1496억원(1703건)이 접수됐다.

앞서 지난 2019년 안심전환대출 신청액이 접수를 시작한 지 9일만에 약 32조원에 육박한 것과 비교하면 저조한 실적이다.

이처럼 안심전환대출이 인기를 끌지 못하는 이유는 주택가격 제한을 맞추기 어려워서다. 안심전환대출은 1회차(9월 15일∼30일)에는 주택가격 3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고 2회차(10월 6일∼17일)에는 주택가격 4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네이버부동산에서 서울 지역의 3억원 이하 20평대 아파트는 손으로 꼽을 정도로 적은 수준이다.

신청 자격 역시 부부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여야 하는 등 지나치게 까다로운 조건으로 인해 대상자 자체가 크게 줄어든 것을 저조한 실적의 큰 요인으로 보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2019년에는 안심전환대출 신청 요건이 부부 합산 연 소득이 8500만원 이하, 신혼부부와 2자녀 이상은 합산소득 1억원이면서 주택가격이 9억원 이하 1주택 가구였는데 올해는 이보다 요건이 더욱 까다로워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2019년보다 집값이 급등한 상황에서 가입 요건은 현실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