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손실 30조 한전, 수도권·제주 부동산 '1700억' 손절 계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전은 의정부 변전소 등 부동산 자산 27개소를 매각해 약 5000억원을 추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한국전력이 올해 영업손실 30조원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수도권과 제주 등에 보유한 부동산 자산을 헐값 매각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동산 자산 손실은 1700억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일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연수구을)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혁신 계획안에 따르면 한전은 의정부 변전소 등 부동산 자산 27개소를 매각해 약 5000억원을 추가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한전은 서울 배전스테이션(75억원) 수색변전소(81억원) 경기북부본부 사옥(130억원) 제주전력지사(34억원) 등 핵심 부동산 자산을 총 320억원에 매각할 계획이다. 하지만 매각 예정가는 인근 토지 거래 가격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중구 다동에 위치한 서울배전 1·2 스테이션에는 각각 48억원과 54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됐다. 해당 지역의 현재 토지 거래가는 ㎡당 약 4044만원으로, 서울배전스테이션은 토지 가치만 약 173억3300만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한전의 매각 예정가는 75억원으로 추정 가치 대비 약 100억원의 손해를 보게 되는 셈이다.

서울 은평구 수색동에 위치한 수색변전소는 토지 가치가 1439억2700만원으로 추산된다. 한전의 매각 예정가는 81억원대로 1358억원 이상 손해를 보게 된다.

경기북부본부 사옥은 주변 토지 거래 가격대로 산정하면 최저 272억원에서 최고 407억원까지 가치가 추산된다. 그러나 한전은 해당 사옥을 내년 하반기 130억원에 매각할 계획으로 최대 277억원가량 손해를 보게 된다.

제주 전력지사의 토지 가치는 45억∼47억원으로 추산된다. 한전의 입찰 공고에 따르면 매각 예정가는 33억9500만원대로 10억원 이상 평가 절하됐다.

정 의원은 "한전이 자산 구조조정 계획에 의해 자산을 헐값 매각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며 "자본잠식 해결을 위해 핵심 지역 부동산을 졸속 매각하는 행위는 국민과 정부에 손해만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전은 이날 자료를 내고 부동산 자산 매각 당시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최고가에 매각했다고 해명했다. 한전은 "매각 예정가는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추정해 정부에 제출한 금액"이라며 "실제로 매각할 때는 외부 감정평가기관으로부터 감정평가를 받고 이를 예정가격으로 책정해 공개경쟁입찰을 해 최고가 낙찰금액에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