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0원 환율이 1298원?… 토스증권 "고객 차익 회수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전 거래일(1421.5원)보다 18.4원 오른 1439.9원에 마감했다. /사진=뉴시스
28일 원/달러 환율이 1440원을 돌파한 가운데 토스증권의 환전 애플리케이션에서 원/달러 환율이 1289원으로 적용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순식간에 환차익을 거둔 사람들이 나타나며 논란이 됐다.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0분부터 2시15분까지 토스 앱 내 토스증권에서 제공하는 '해외주식 거래 실시간 환율' 서비스에서는 1달러당 원화 값이 1298원으로 적용됐다. 약 25분 동안 1200원대의 환율이 적용됐고 2시16분부터 정상화된 1440원대에서 외환 거래가 이뤄졌다.

이번 오류는 토스증권 제휴 은행인 SC제일은행에서 시작됐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환전 서비스는 SC제일은행과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며 "환율정보도 은행에서 받아오는 데 실제 이 시간 은행도 낮은 환율로 거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토스증권은 환율 차이로 차익을 본 고객에 대해서는 회수 조치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실제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298원에 달러를 사고 1440원에 팔아서 차익을 봤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토스증권에서 달러를 매수했다면 1달러당 140원가량 차익을 볼 수 있던 셈이다.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30만원 넣어서 되는 거 확인하고 바로 300(만원) 질렀다. 35만원 이득 났다"고 글을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들도 "4분 만에 20만원 먹었다" "2억원 환전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2억원을 실제 환전했다면 약 2000만원 환차익을 거둘 수 있다.

토스증권에서 낮은 환율로 거래된 환전 규모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SC제일은행 측은 "현재 환율 시스템을 확인하고 있다"며 "환율 시스템을 검증하는 절차를 강화해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대비 18.4원 오른 1439.9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1442.2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40원을 넘어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인 2009년 3월16일(장중 1448원) 이후 13년6개월 만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