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유흥업소 종사자 구속…"도망 우려"(종합)

지난 4월부터 여성 접객원 등과 강남 숙박업소에서 마약 투약 혐의
1000회분 상당 마약 압수…필로폰 투약 파티 참석 8명 불구속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조현기 기자 = 서울 강남 일대에서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결국 구속됐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씨에게 "도망이 우려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또한 김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흥업소 종사자 A씨(37)도 구속됐다. A씨와 김씨는 지난 4월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숙박업소에서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다만 A씨는 김씨가 없는 자리에서도 마약을 6차례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자리에 참석했던 A씨 지인과 여성 접객원 등 8명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8시쯤 강남 호텔에서 김씨를 체포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여성 접객원을 조사하던 중 김씨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김씨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할 경우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하며 시가로는 1억원 상당이다.

김씨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이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한편, 김씨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죄(죗값)를 달게 받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