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서 '北미사일 발사' 접한 한반도본부장… 美 성 김과 긴급 통화

"엄중 경고에도 사흘 만에 또 도발… 강력 규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8일(현지시간) 주프랑스대사관에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8일(현지시간) 주프랑스대사관에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프랑스를 방문 중인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8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방안을 협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28일(현지시간) 오후 주프랑스대사관에서 이뤄진 김 대표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25일에 이어 사흘 만에 재차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며 강력 규탄했다.

김 본부장은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프랑스 측과의 북핵 관련 고위급 협의를 위해 25~29일 일정으로 벨기에에 이어 프랑스를 방문 중이다.

그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한미 양측은 "빈틈없는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해 한미, 한미일 간 공조를 지속 강화해 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후 6시10~6시20분쯤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을 포착했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60㎞, 정점고도는 약 30㎞, 최고속도는 마하6(초속 2.04㎞) 수준으로 탐지됐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