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핵실험 가능성 관련 "美, 하루빨리 北과 대화 재개 여건 조성해야"(상보)

"한반도 안정이 중국의 일관된 입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국가정보원의 분석이 28일 나온 직후 중국 외교부는 "관련 당사국들은 북한의 정당한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조만간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10~11월 사이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국정원 관련 입장'을 묻는 질의에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러시아와 함께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 및 '쌍궤병진(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평화협상 병행 추진)' 원칙을 강조해왔다.

왕 대변인은 "우리는 관련 당사국들이 쌍궤병진 사고와 단계적, 동시적 원칙에 따라 모든 당사국의 관심사를 균형 있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하루빨리 실질적인 행동으로 북한의 관심에 화답해 의미 있는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중국 공산당 20차 전국대표대회가 예정된 10월 16일에서 미국 중간선거 전날인 11월 7일 사이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